본문 바로가기

블로거8

ADIEU 2011!! Happy new year!!! 정말이지 정신없이 살아가던 2011년 이었습니다. 2010년보다는 조금더 행복해 지면 좋겠다 했는데 2011년은 그점은 맞았던 듯 합니다. 2012년도 올해보다 조금더 행복해 지면 좋겠다는 바램을 해 봅니다. 어쩌다 보니 2007년부터 매해 베스트 블로거가 되었네요.. 점점 상을 타면서 드는 생각은 내년에도 블로거로써의 많은 활동도 하고 해야 하는데.. 라는 압박감도 느끼게 됩니다. 올해의 티스토리 달력에는 결국 제사진도 실리게 되었습니다. 티스토리의 달력과는 어울리지도 않는 사진을 찍곤 해서 올해도 크게 기대를 안했지만.. 달력에 실리게 되었네요.. 비오던날 촬영 나갔다가 담게된 핸드폰 사진인데.. 감사 합니다. 2012년부터는 신상에 꽤 많은 변화가 있어서 한동안은 슈퍼 파파 상태가 될 듯 합니다. .. 2011. 12. 31.
가기 싫어 하는... 혹은 보기 싫어 하는... 블로거.. 아마도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이 그건 아니었을거라 생각한다. 광고 블로거.. 겉포장은 리뷰어 블로거.. 실상은 광고 블로거가 제일 싫다. 그렇게 변해 가면.. 나역시 발길을 끊게 된다. 광고를 보는게 차라리 더 마음이 편하다. 그럴싸한 말로 "리뷰" 라는 걸로 기업의 확성기 노릇하는 건 싫다. (자신의 이야기 보다 리뷰가 더 많고.. 그것에 허덕인다.. 가서 글 한두개만 읽어 보면 결론은 이상품 좋아요!다.) 점점 그렇게 될 수록 그곳은 가지 않는다. 내가 뭐라 할 수도 없다.. 그곳이 변해 가는건 나의 의지도 아니고 그 주인의 의지이며.. 조언을 할 필요가 없다.. 안가면 그만인것... 그러고 보면 트위터나 블로거나 비슷한 점이 있다.. 꼴보기 싫으면.. unfol.. 2010. 8. 13.
윈도우7 런칭 블로그파티에 가다... 네... 아니나 다를까 꽤 압박의 시간이었습니다.. 도착하자 마자 만나 뵌..DK님.. 이후 서로 사진 찍느라 헤어지고 그대로 안녕되었습니다.(항상 보면 아쉬운 DK님..) 시간이 없이 도착해서 도시락도 못먹고..(아이고!!! 밥인데..) 일단 좋은 자리 얻기 위해서 들어갔는데 이미 좋은 자리는 다른 블로거님들이 다 맡으셨더라구요.. 뻘쭘하게 갔습니다.. 윈도우 런칭쇼 바깥 부분은 K20D + DA16-45 + METZ 54-4가 맡고 실내촬영은 K7(ver 1.02) + DA70mm LTD + 55-200망원 번들(삼성) 해서 투바디 체계로 갔습니다.. 포토존에서 촬영하고 뽑히면 Xbox360을 준다고 하더군요.. 누군가 받았겠죠..(풀썩..) 실내는 뭐 멜론AX가 그러하듯 높은 천정에 밝은 실내 조도.. 2009. 10. 23.
악플을 방치하면?.. 민형사상의 책임이 발생한다. 좋은 내용이 있어서 소개해 드릴려고, 글을 적게 되었습니다.*(요즘 포스팅이 아주 그냥~) 일단 Fallen Angel님의 포스팅 중 기업,변호사,블로거가 함께한 저작권법 세미나. 라는 글이 있어 소개 할려고 합니다. 최근 저작권법에 대해서는 제 블로그에 자주 오시는 분들은 이미 충분히 인지 하셨을꺼라 생각하고..(올렸는데 괜찮아요는 안걸렸을 뿐이지.. 누가 타겟이 될지는 모르는 거니.. 러시안 룰렛 따위는 판에 안끼는게 현명하지요.) 그 글의 내용 중에 특이한 부분이 있습니다.(좋은 글이니 한번 읽어 보심이 좋을 듯 하군요.. 저도 함께 참여 했다면 꽤나 까칠한 대화가 오고 갔었을텐데..조금 아쉽습니다.) 인물 사진에 관련된 이야기 인데요. 예를 들어 A씨의 사진(물론 직접촬영한)사진을 동의를 받고 게.. 2009. 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