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종합 예술입니다. 개인적으론 이렇게 생각합니다.

 사진은 스킬적인 부분도 많이 좌지우지 되곤 하지만, 중요한 점 중에 하나는 감성이라는 것입니다. 무진군은 감정을 담는 작업이 사진의 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감성적인 부분을 담기 위해 스킬과 기술이 필요 하겠습니다만, 이런 부분은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의 요소이상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중요한 것은 감성과 기술적인 요소 두가지의 상관 관계중에 한가지만 존재 해서는 사진은 완성이 되지 않는다 입니다.

 그 예로 길을 걷다가 좋은 풍경을 찍기 위해 카메라를 들고 렌즈를 통해 바라 보게 됩니다. "사진을 찍고 싶다" 라는 욕구 자체가 감성이라는 것이지요. 예쁘다, 혹은 멋지다. 익숙하지 않은 낯선 풍경이다 보니, 이것을 이 느낌 대로 담고 싶다.. 라는 감성정인 측면이 존재 하고, 그것을 기록하는 행위에서 기술적인 부분 그리고, 마지막 후보정에서 그때의 감정과 기분을 만들기 위해 이후 기술적인 작업이 행해 집니다.

 다시 말해 감정과 감성적인 부분과 기술적인 부분이 분리 되어 생각할 수 없는 중요한 유기적 요소로 묶여 있다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기술 적인 부분은 노출과 구도 화이트 밸런스의 지정 혹은 의도적인 노출 변경 등으로 인한 표현 하고자 하는 것을 표현하는 방법의 선택...그리고 그것이 처음에 느껴진 감성 적인 부분과 얼마나 부합 하느냐..라는 부분이 총체적이겠지요.



나타내고자 하는 "의도" 가 전달 되느냐 안되느냐가 사진의 중요한 척도라고 생각합니다.조금 바꿔 이야기 하면, 의도 자체가 감상자가 느끼는 대로 라던가 어떠한 느낌을 주고 싶다. 라는 것으로 귀결 될 수도 있습니다.

 피사체를 찾아 돌아 다니는 많은 사진가들의 눈에 든 대상이 무엇이든지. 표현의 기술 부분은 그때의 감정을 혹은 감상자가 사진을 감상할때 감성을 불러 일으키는데, 도움을 얼마나 줄수 있느냐? 입니다.


 사실 어려운 부분이겠습니다만, 그 피사체가 거리에 떨어진 돌맹이라던가, 늘상 마시던 음료, 쓰던 필기구라고 해도.. 의미가 없진 않습니다. 최근엔 아쉬운 부분들에 대해 글로 부합이 되고는 있지만, 그냥 그 사진 자체 만으로도 감성을 불러 일으키는 사진이 좋은 사진이겠지요. (조금 슬프다 하면, 촬영자는 별생각이 없었으나, 감상자가 큰 감성적 반향을 불러 일으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 물론 그것도 의도 했다. 라고 할 수 있겠지만요.)


 다른이의 촬영 결과, 및 작품을 감상할때 감도가 몇이며, 셔터 속도가 어쩌구 보정은 어떻게 된것인지... 보다는 사진에서 오는 순수한 감정이 무엇인가에 대해 느끼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다른 이의 결과물이나 작품에서 그런 감정을 느끼는 훈련은 사진을 촬영하는 사람에게도 중요합니다. 자신이 보여 주기 위한 특정 "의도"를 나타내는 방법을 연습하는 것 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감성이 빠진, 혹은 사진 기술이 빠진 사진은.. 감성적 울림을 만들지 못하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신고
추천에 힘이 납니다. 감사합니다 :D

Copyright MUJIN(JeHyuk.Lee) ALL rights reserved.
단, 캡쳐 이미지 및 펌 동영상은 그 제작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이외에 허락 받지 않은 곳에서의 게시를 금합니다.
Posted by 무진군

당신의 상콤한 트랙백과 댓글이 무진군의 블로그질에 비타민이 됩니다 '_'/
Trackback(0) : Comment (4)

당신의 소중한 댓글에 감사 합니다.

  1. 깊이 공감합니다.
    물론 많이 젊은(혹은 어린) 세대의 블로그나 인스타그램을 보다보면 포커스가 엉뚱한데 맞았다든지 수평이 눈에 띄게 비뚤어졌다든지.. 등등 사진의 기본부터 수정이 필요한 사진임에도 불구하고 타인의 조언에 대해선 덮어놓고 강한 거부감과 함께 공격적인 사람도 있고...
    나잇살 좀 드셨다는 사람들(특히 스르륵)은 한 장의 사진을 보며 무슨 바디에 어떤 렌즌데 사진이 이렇게밖에 안나오냐며 사진만 보고도 그 장비가 무엇인지 줄줄꿰며 마치 자기 눈에 안차면 사진도 아닌 것처럼 매도하는 등 양극단의 사람들은 좀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만서도,
    무진님의 말씀처럼 감성과 사진의 기본기술 사이의 균형은 반드시 적정한 수준으로 잡아야겠지요...
    내 사진의 부족한 점은 타인의 조언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때 채워진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

    • 기술적인 부분이든 감성정인 부분이든 어느쪽이든 그러하다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평가를 부탁합니다" 라는 말이 없으면, 아쉬워도 이야기를 안해 주지요, (사실 제의견대로 바꾼다고 촬영하신 분의 의도가 잘 들어 날 수도 없을테고 말이죠.^^)

      깨어 있는 시선이 있어야 발전도 있다는 점은 변치 않는 진리겠지요? :)

  2. 실없는 말장난으로 알려주고는 합니다.
    먼저 '사진을 네가 찍는 것이냐 사진기가 찍는 것이냐' 라고 물어봅니다.
    전자라고 대답하면 '너는 기계 없이도 심령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모양이구나' 라고,
    후자라고 대답하면 '그럼 네 사진기는 발이 달려서 알아서 찍어오냐' 라고 면박을 줍니다.
    기술이나 감성 자체만을 논할 때면 몰라도, 사진에서 둘을 떼서 이야기한다는 건 좀 난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