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k7을 2일간 만져 보며, k20D에 비해 가장 크게 변화 된 것은 색감 이었습니다. raw는 의미가 없어지긴 합니다만, 고유한 세팅 값과 raw시에도 꽤 차이가 납니다..

노이즈 웨어 (X) / NR세팅 (약) - 바디디폴트는 중이나 약으로 낮췄습니다. / 미야비 모드

iso 1600 실내 샘플 @ 애슐리 중계점


 k7의 미야비 모드(강렬색감)는 k20D의 미야비(강렬색감)에 비해 훨씬 "일본적인 성향" 이 강합니다. 색의 느낌도 마찬 가지인데요. - 오역이라 할 수 있으나,  일어(みやび)->영어(vibrant)->한국어(강렬색감)로 해석 되며 발생한 오류인듯 합니다. "왜색모드" 라고 하면 거부감도 강할테니 지금 생각해 보면 적절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네요.


 みやび 의 뜻?


 みやび   -  [명사]〉 우아. 우미(). 풍아(). ↔ さとび.  라는 일본 말입니다. 국내 메뉴로 보면 "강렬 색감" 이지만 의미의 차이가 있습니다. 정확히는 우리나라의 한복이 잘나오는 색감.. 이란 식으로 표현이 되어야 하지만 일본의 기계이기때문에 "기모노"에 어울리는 색감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핑크빛이 돌게 만들어 주는 색모드이기도 합니다.(인물에 적용시 개인적으론 혈색 왕성! 분위기가 좋아서 자주 쓰는 모드입니다.)

 여튼 영어 문화권의 사람들이 みやび(우아함)라는 걸 vibrant(강렬한)으로 해석 했다는건 이해는 갑니다 그들이 생각하는 강렬함은 일본(동양)의 전통문화 색감일 테니까요. 하지만 우리나라의 우아한 색감은 일본의 우아함과는 여러가지로 다르기에 "우아한 색감" 라고 해석이 안된건 맞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강렬도 아닌듯..=ㅅ=;;....


여튼 태생이 "왜색"적인 모드이기 때문에, k7의 미야비 모드 같은 경우 네.. 사람을 게이샤로 만들진 않지만, 입술등의 색이 강하게 표현 되며 청색 계열은 남색으로 낮게 표현, 전체적으로 노란색이 빠지는 모드이기도 합니다. 여튼 그런 모드로 촬영이 되어 있습니다.

 고iso를 강하게 표현하기 위해 NR도 약으로 바디세팅을 바꿔 촬영을 한 것이기 때문에, 일반적 샘플 사진 보다 더 노이즈가 많아 보이실 거 같습니다.(약이라 디테일은 더 강하게 들어납니다.->마지막 사진의 스푼등)

 아이가 정민겅주 나이가 되면 가만 있지 않기 때문에, =ㅅ=; 네 1/160으로 셔터 속도는 빠르게 찍었으니.. 뭐 그럴 수도 있겠군요. 여튼 참고용 사진으로 k7에 대해서 어느정도 결과를 기다리시는 분들은.. 즐겁게 보시면 됩니다.

 일상용 사진으론 괜찮지만, 역시 행사용 아웃풋으론 (누가 iso 1600으로 찍냐!!!) 조금 많이 무리가 있습니다.ㅋ



추천에 힘이 납니다. 감사합니다 :D

Copyright MUJIN(JeHyuk.Lee) ALL rights reserved.
단, 캡쳐 이미지 및 펌 동영상은 그 제작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이외에 허락 받지 않은 곳에서의 게시를 금합니다.
Posted by 무진군

당신의 상콤한 트랙백과 댓글이 무진군의 블로그질에 비타민이 됩니다 '_'/
Trackback(0) : Comment (20)

당신의 소중한 댓글에 감사 합니다.

  1. 약간 필름카메라 느낌이 나는 것 같기도 하고..
    색감이 좋네요~ :)

    • 예.. 노이즈를 일부러 강렬하게 주기 위해 iso 1600으로 촬영된 샘플입니다^^ 노이즈의 패턴이 기계적이지 않고, 아나로그적인 느낌을 주기에 꽤 합격점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게다가 이게 NR부분도 약하게 들어간 것이라 1600의 거의 날 노이즈 정도 급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2. 노이즈가 들어있어도 표현력은 나쁘지 않은걸요~
    느낌도 필름틱 한것이 맘에 들어요~

  3. 색감이 완전 좋군요. 우어
    저에게 대여하실 생각은?ㅋㅋ

  4. "일상용 사진으론 괜찮지만, 역시 행사용 아웃풋으론 (누가 iso 1600으로 찍냐!!!) 조금 많이 무리가 있습니다.ㅋ"

    그러니까..절대고수이신 무진군님을 만족시킬수 없는 너무나 부족하고 별로인 바디다..라는 말씀이시군요. 탁월하신 판단이십니다. 절대고수에게 맞지 않는다면 저같이 완전허접에게 와야되는게 당연한 순리지요.

    자, 펜탁스 K-7과 렌즈를 잘 포장해서 택배 부탁드립니다.

  5. 음.. 뭔가 이상하다 느낌이..ㅡ,ㅡ

  6. 색감 자체는 괜찮네요.*.*.

  7. 최근에 나온 DSLR들이 고 감도에서 저 노이즈를 지원한다고 해도
    아직 상업사진촬영에 활용하기엔 멀었다는 느낌입니다

    • D3는 꽤 괜찮다고 듣긴 했습니다.. ^^;. 아기 사진은 일부러 거친 느낌으로 표현하시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ㅋ
      하지만 그런 특수한 분들아니면 역시 상업 사진 촬영에는 좀 그렇죠?ㅋ

  8. 거친 느낌이 좋게 느껴지는군요.
    이런것이 필카필인가요..?

  9. 뒤에 뭉개진 입자가 강렬하게 보이네요.ㅎㅎ 필터링한것 같은느낌나요.

    • 필름을 쓰고 있다 보니까.. 필름의 입자보단 적고 디지털 중에는 디테일을 유지 하면서 보기 좋은 노이즈 입니다.
      단지 노이즈가 있냐 없냐 로 따지면... 요즘 바디 치고는 준수한 정도..라는건 훼이크고.. 많은 편이죠..^^;..

      저처럼 노이즈를 좋아 하는 사람도 있으니까요...
      iso1600이란게 정상적인 범주에선 사진을 어떻게든 찍어야 한다 개념이니까.. 저정도면 충분..이란 생각도 듭니다.. 아직 NR을 강으로 해서 처리 해보진 않았어요..그러나 심하게 디테일에 손상을 주진 않을꺼 같은 생각이 드네요.